제대로닷컴에 오신것을 진심으로 환영합니다.
 
HOME > 고객지원 > 교통사고 예방을 위한 상식
1. 운전자의 수칙
가. 즉시 정차한다.
운전 중 경미한 사고가 발생하더라도 충격을 받으면 침착하게 비상등을 켜고 교통상황 을 살핀 후 사고지점이나 부근의 안전한 곳
(갓길 포함)에 즉시 정차하여야 한다. 즉시 정차를 하지 않으면 도주의 의사를 가진 것으로 간주하여 뺑소니 혐의가 적용될 수 있다.
 
나. 차에서 내려 피해를 확인한다.
교통사고가 발생하면 반드시 차에서 내려 인적사항의 피해를 확인해야 한다. 사고 당시엔 피해가 크지 않았으나 시간이 지날수록
피해의 정도가 커지는 경우가 있으므로 적절한 후속조치를 취해야 한다.
 
2. 사고 후 적절한 조치
가. 후속 교통사고의 방지 조치
교통사고 직 후 후속 교통사고를 방지하기 위한 적절한 조치를 취하지 못하여 다발 교통사고가 발생하기도 한다.
특히 야간, 차량의 소통이 빈번한 곳, 터널 안, 커브길 등에서는 뒤따르는 운전자에게 주의할 수 있도록 조치를 취해야 한다.
 
나. 인적피해 교통사고의 조치
피해자가 크게 다치지 않았다고 생각되어도 현장을 이탈하지 않고 피해자에게 연락처를 주고, 부상이 있는 경우 피해자를가까운
병원에 후송조치 해야 한다. 만약 거동할 수 없을 정도의 큰 부상을 당한 피해자가 발생했다면 함부로 옮기지 말고 의식이 있는지
확인 후 119에 신고하여야 한다.
 
다. 물적피해 교통사고의 조치
물적 피해 교통사고는 피해보상이 이루어지면 대개 형사상 불이익을 받지 않는다. 다만 사고 운전자가 차량만의 사고라고 단독
판단하여 현장을 이탈하지 말고 피해차량 안에 탑승한 사람이 있는지를 확인하여 구호조치를 취해야 한다.
 
라. 신고 의무
교통사고를 발생시킨 운전자는 경찰관서에 신고하여 사고에 대한 적절한 조치를 취해야 한다.
 
라. 증거 수집
교통사고 후 합리적인 교통사고 처리를 위하여 교통사고 현장 사진을 찍어두고 스프레이 등으로 차가 정차한 위치와 충돌한 지점 등을
표시해야 한다. 경미한 교통사고라면 사고 당사자와 합의가 되었어도 쌍방의 서명과 합의 내용을 기록한 확인서를 주고받는 것이 좋다.
 
3. 부상자에 대한 응급처치
가. 기도 확보
머리를 뒤로 젖히고 턱을 치켜 올려 혀가 기도를 막는 것을 방지하고 입과 목으로 공기 가 쉽게 통할 수 있도록 한다.
 
나. 인공호흡
머리를 뒤로 기울이고 턱을 밀어 올려 기도가 열린 상태에서 코를 손으로 막고 자신의 입을 환자의 입에 대고 깊게 두 번 약 2초간
숨을 불어 넣는다.

공기가 들어가면 가슴이 부풀어 오른다. 입을 땐 후 숨을 자연스럽게 내뿜는지를 확인한다.

인공호흡을 두 번 정도 실시한 후 심장이 뛰는지를 확인한다. 목옆의 경동맥 박동을 짚어서 맥박이 없으면 흉부압박을 시행 해야 한다.
 
다. 흉부압박
두 손을 포개어 깍지를 끼고 아래 손바닥이 흉골(가슴뼈)의 중간에 오도록 한다.

처음에 약 10초간 15번 힘차게 흉골을 압박한다.
이 때에 팔은 곧게 펴서 체중이 팔을 통해 손바닥에 실리도록 한다.

다시 코를 손으로 막고 인공호흡을 실시한다.
 
라. 지혈
출혈이 심할 때는 출혈부위보다 심장에 가까운 부위를 헝겊이나 손수건으로 꽉 잡아 매어 지혈한다.
출혈이 적을 때는 거즈나 깨끗한 손수건으로 상처를 꽉 누른다.